본문내용 바로가기 탑 메뉴 바로가기 좌측 메뉴 바로가기

정보마당

정보마당 보육뉴스

보육뉴스

보육뉴스 상세보기의 제목, 작성자, 조회, 등록일, 수정일, 첨부파일, 내용을 나타내는 표입니다.
[연합뉴스] "어린이집 1천745원으로 점심과 간식 2번 해결...11년째 동결"
작성자 인천센터 조회 278
등록일 2019-05-21 수정일

정치하는 엄마들 "물가 고려하면 374원 깎인 것"…지원비 인상 촉구

어린이집 간식 
어린이집 간식[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학부모단체가 어린이집 급·간식비가 10년 넘게 동결됐다며 지원비 인상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은 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건복지부의 2019년 보육사업 안내에 따르면 어린이집 급·간식비는 최소 1일 1천745원으로 2009년 이후 11년째 변동이 없다"고 밝혔다.

급·간식비는 오전 간식과 점심, 오후 간식 비용이다. 통상 정부가 어린이집에 지원하는 표준보육비용에 급·간식비 최소금액인 1천745원이 포함되며 해당 지자체가 추가 지원을 할 수 있다.

만약 지자체가 추가지원금을 주지 않으면 어린이집이 부모에게 급간식비를 더 받거나 1천745원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 단체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374원 이상 깎인 것"이라며 "요즘 물가에 1천745원으로 한끼 식사와 두 번의 간식을 해결하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정치하는 엄마들'은 전국 243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의 급·간식비 지원금 내역도 전수조사해 발표했다.

전국 지자체 가운데 80여곳은 지원금을 전혀 주지 않아 해당 지역 아이들은 실제로 1천745원으로 급·간식비를 해결하고 있었다.

반면 충북 괴산군은 지자체 지원금을 통해 하루 급·간식비가 3천원에 달했고, 2천500원이 넘는 지자체도 16곳이었다.

서울 노원구의 한 병설유치원은 하루 급·간식비가 3천356원인데 인근 경기도 남양주시는 지원금이 없었다. 노원구 병설유치원에 다니는 유아와 남양주 어린이집에 다니는 유아의 급·간식비가 두 배 가까이 차이 나는 것이다.

단체는 "그렇게 아이 낳아라 해놓고, 막상 태어난 아이들이 잘 살아가는지는 조금도 관심이 없다"며 "어린이날에 값비싼 한 끼 외식보다 매일 건강한 급식을 선물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내년에는 어린이집 급·간식비 기준을 1천745원에서 2천618원으로 1.5배 이상 올릴 수 있도록 지자체와 지방의회에 지원금 인상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5/02 11:55 송고